전국시민T·F연대, 물리치료사법 제정지지 선언

최고관리자 0 66
전국시민T·F연대, 물리치료사법 제정지지 선언!

전국시민T·F연대, 대한물리치료사협회와 상호협력 업무협약 체결!
의사‘지도를 처방으로!’ 안전과 신뢰의 물리치료법 제정을 위해
9월 02일(월) 09시부터, 청와대 국민청원 개시
 
□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인 정의당(원내대표) 윤소하의원등 20여명의 국회의원 공동발의로 국회에 상정된‘물리치료사법’에 대해 장애인관련 전국 단체인 전국시민T·F연대가 지지를 선언하였다. 전국시민T·F연대 김동석대표는 의사 처방에 의한 안전하고 신뢰받는 물리치료 시행을 지지하며 공공어린이재활병원건립과 보건의료 발전을 위해서도 반드시 통과되어야할 중요법안이라며 지지를 표명했다.

□ 전국시민T·F연대 김동석대표를 비롯해 대한물리치료사협회 이근희회장, 양대림비상대책위원장등 양측 관계자들은 8월 30일(금) 오후 4시부터 대전광역시 서구 문정로 소재 대한물리치료사협회 대전사무소에서 제대로 된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였다.
 
□ 전국시민T·F연대는 전국 5개 지역의 시민들이 제대로 된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과 운영을 위해 출범하였으며 5년전부터 ‘공공어린이재활병원 설립’을 요구해온 사단법인 토닥토닥 김동석 대표가 상임대표를 맡았으며, 재활치료가 필요한 중증장애아동이 재활난민으로 떠돌지 않도록 제대로 된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을 촉구하고자 만들어졌다. 전국시민T·F연대는 경기도 시민 T·F(대표 황희정), 경남 시민 T·F(대표 오흥석), 광주 시민 T·F(대표 김선녀), 대전충남 시민 T·F(대표 양대림), 울산 시민 T·F(대표 서종학) 등으로 구성되었으며 전국적 조직이 추가 구성중이다.

□ 전국시민T·F연대 가 정부를 향해 요구하고 있는 사항은 크게 3가지로 먼저, 정부는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예산을 현실적으로 수립하고, 총 건립예산의 국비 50%이상을 지원하라. 두번째는 정부는 공공어린이재활병원 운영비를 지원하고 본래 약속대로 전국 9개 권역에 병원을 설립하라. 세번째로 장애아동 치료, 교육, 돌봄 실태와 재활치료 필요 수요를 제대로 조사하고 권역별 병원으로서 규모와 기능을 갖춘 제대로 된 어린이재활병원을 건립하라는 것이다.

▣ 한편, 전국 7만 2천명의 물리치료사 회원이 소속된 대한물리치료사협회는 9월 2일(월) 오전 9시부터‘국민건강을 위한 물리치료사법 제정을 지지합니다.’를 주제로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 청원을 시작하였다. 청와대 국민청원은 '국민이 물으면 정부가 답한다'는 문재인정부의 국정철학을 지향·반영하고자 도입한 청와대가 활용하는 직접 소통의 수단 중 하나이다. 물리치료사법 제정 지지청원은 9월 3일(화) 오전 9시 현재 청원자수는 하루만에 13,000여명을 넘어서며 보건의료계를 비롯한 국민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10월 2일 청원마감까지 30일동안 20만명 이상의 청원에 대해서는 정부 및 청와대 책임자가 답을 해야 한다.

▣ 이근희 대한물리치료사협회장은 고령사회로의 진입과 만성퇴행성질환 중심의 질병 구조변화로 인해 치료에서 예방과 회복, 지속적인 재활운동 등의 비중이 높아지는 보건의료 패러다임 변화로 물리치료사의 현실적 역할은 증대되고 있다고 강조하였으며, 양대림 대한물리치료사협회 비상대책위원장은 의료기관이외의 다양한 영역에서의 물리치료사 업무체계 확립을 통해 환자중심의 의료전달체계를 마련하고자 하는 정책적 의미가 있다며 물리치료사법 제정 취지와 청와대 국민청원 참여를 독려하였다. 끝.

[물리치료사법 지지 관련 인터뷰, 유튜브 영상]
https://www.youtube.com/watch?v=52M_SSqiz5c

Comments

카테고리
  • 글이 없습니다.
최근통계
  • 현재 접속자 3 명
  • 오늘 방문자 73 명
  • 어제 방문자 149 명
  • 최대 방문자 472 명
  • 전체 방문자 360,701 명
  • 전체 회원수 1,638 명
  • 전체 게시물 550 개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