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원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 물리치료사법 제정 지지 대한물리치료사협회 자문위원 위촉

최고관리자 0 79
국회의원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 대한물리치료사협회 자문위원 위촉!
국민중심의 재활의료체계, 의료비 절감을 위해 필요한 물리치료사법 제정 지지!
의사의 ‘지도를 처방으로!’ 안전하고 신뢰받는 물리치료 시행 지지!

□ 20여명의 국회의원 공동발의로 국회에 상정된‘물리치료사법’의 대표 국회의원인 윤소하의원(비례대표, 정의당 원내대표)이 ‘물리치료사법’제정에 대해 국민건강권 향상과 의료비 절감을 위해서도 꼭 필요한 법이라며 재차 지지를 선언했다. 8월 23일(토) 오후 3시에 전남 목포시소재 정의당 윤소하의원사무실에서 개최된 대한물리치료사협회 임원진과의 간담회에서 윤소하의원은 의사 처방에 의한 안전하고 신뢰받는 물리치료 시행을 지지하며 보건의료 발전을 위해서 반드시 통과되어야할 중요법안이라며 지지를 표명했다.

□ 이날 간담회에는 정의당 윤소하 국회의원을 비롯한 정의당 관계자와 대한물리치료사협회 양대림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 유지웅 정책부회장, 박성남 전남도회장 비롯한 물치협 관계자등 20여명이 참석하였다. 정책간담회형식으로 진행된 이날 간담회에는 현재 국회상황에 대한 설명과 물리치료사법 제정, 정신건강증진관련 복지서비스 지원에 관한 법률 일부 개정법률안 , 커뮤니티 케어 시행등에 대한 이해 및 정책현안에 대하여 올바른 정책 실현과 협력방안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

□ 정의당 원내대표인 윤소하의원은 2016년 20대 총선에서는 정의당 비례대표 4번으로 출마해 당선되었으며 현재는 정의당 전라남도당 위원장, 정의당 예비내각 국민건강복지부 본부장, 세월호TFT 위원장, 백남기 농민대책위 위원장을 맡고 있다. 어린이병원비걱정제로 캠페인을 전국적인 운동으로 펼쳐 호평을 받고 있으며 건강보험 부과체계 개편법, 보건의료인력지원특별법등을 발의하였다. 현재 전남 목포에 국회의원 사무소를 두고 있다.

□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인 정의당(원내대표) 윤소하의원등 20여명의 국회의원 공동발의로 국회에 상정된‘물리치료사법’은 크게 물리치료 및 물리치료사 정의, 물리치료 면허 업무체계 재정립, 전문물리치료사제도 도입, 물리치료기록부 작성, 물리치료사협회 및 공제회 설립 등의 내용을 골자로 담고 있다. 물리치료사와 연관된 현행 의료기사 등에 관한 법률은 의사 등이 없는 의료기관 이외의 지역사회에서의 물리치료사 역할에 대한 규정이 부재하여 법률 위반이라는 논란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는 실정이다.

□ 양대림 대한물리치료사협회 비상대책위원장은 고령사회로의 진입과 만성퇴행성질환 중심의 질병 구조변화로 인하여 치료에서 예방과 회복, 지속적인 재활운동 등의 비중이 높아지는 보건의료 패러다임 변화로 물리치료사의 현실적 역할은 증대되고 있다며 현재의 실정에 대해 이야기하였으며, 유지웅 정책부회장은 의료기관 뿐 아니라 다양한 영역에서의 물리치료사 업무체계 확립을 통해 환자중심의 의료전달체계를 마련하고자 하는 정책적 의미가 있다며 물리치료사법 제정 취지를 설명하였다.

□ 박성남 대한물리치료사협회 전남도회장은 저출산·고령화, 만성퇴행성 및 근골격질환의 증가로 국민의료비용의 급격한 증가를 조절하여 의료재활비용 개선에 기여할 것이며 방문재활과 장기요양시설에서의 재활서비스 제공을 통해 의료비와 장기요양보험비 절감등 국민 재정에 기여할 것이라고 물리치료법을 전망하였다. 끝.

[관련 유튜브 영상]
https://www.youtube.com/watch?v=1VWj-y_T3As

Comments

카테고리
  • 글이 없습니다.
최근통계
  • 현재 접속자 3 명
  • 오늘 방문자 67 명
  • 어제 방문자 149 명
  • 최대 방문자 472 명
  • 전체 방문자 360,695 명
  • 전체 회원수 1,638 명
  • 전체 게시물 550 개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